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대치쌍용1차 재건축 시공권 ‘GS건설 vs 현대건설’ 2파전 예상
▲ 대치쌍용1차아파트.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강남구로부터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서울 강남구 대치쌍용1차 재건축사업이 시공권 선정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남구는 대치쌍용1차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이 인가 신청한 사업시행계획(안)을 지난 7월 13일 공람ㆍ공고한 바 있다. 이어서 150건의 의견이 공람심사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절차가 마무리돼 조합은 구로부터 이달 2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조합 측은 인가 이후 최대한 빠르게 시공자를 선정한다는 구상이다. 현재 대치쌍용1차 재건축 시공권 경쟁에 뛰어든 건설사 중 유력한 후보로 GS건설과 현대건설을 꼽는다. 이들 건설사는 대치쌍용1차의 지리적인 입지나 사업성이 우수하고 서울의 주요 단지인 만큼 시공권을 득하기 위한 의지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GS건설의 경우 ‘자이’ 브랜드를 앞세워 조합원들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 및 AI 등 최첨단 기술을 도입한 고급화 전략을 통해 시공권을 획득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건설은 대치쌍용2차에 이어 쌍용1차까지 수주해 대치동 디에이치타운을 조성한다는 목표로, 계획 달성 시 독서실, 휘트니스센터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확보할 수 있다.

이외에도 업계 일각에서 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호시탐탐 수주를 위해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대치쌍용1차는 강남권 재건축의 바로미터로 손꼽히는 은마아파트와 도로를 사이에 두고 있어 향후 기대가치가 매우 높은 단지다. 여기에 지하철 3호선 학여울역이 단지 인근에 위치해 있는 역세권에 양재천과 탄천 등이 접해있어 수변 공원 활용도가 높고 대치동 학원가도 근거리에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현재 쌍용아파트 재건축 기대로 꾸준히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면서 “주변 우성, 은마아파트가 재건축에 돌입하면 대치동의 집값은 상당히 오를 것이다”고 귀띔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남권을 대표하는 단지인 만큼 주민들과 협의해 입주민이 생활하기 편리하고 쾌적한 아파트를 조성할 것”이라며 “대단지 아파트의 특징을 살려 강남 주민들이 다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원이나 공공시설 등을 설치하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 사업은 강남구 영동대로 210(대치동) 일대 4만7659㎡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조합은 이곳에 건폐율 18.87% 이하, 용적률 299.9%를 적용한 지하 4층에서 최고 35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9개동 총 1072가구(소형주택 132가구) 등을 지을 예정이다. 공사비 예가는 4000억 원 규모로 전망된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