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9ㆍ13 대책 한 달,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 ‘세 토막’
▲ 9ㆍ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전과 이후 한달 간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비교표. <제공=부동산 114>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9ㆍ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한 달간 서울 아파트값의 오름세가 직전 한 달보다 크게 무뎌졌다.

1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9ㆍ13 대책 발표 이후 한 달 사이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은 0.86%로, 9ㆍ13 대책 발표 직전 한 달의 2.82%에 비해 3분의 1 아래로 둔화됐다.

직전 한 달 동안 3.19% 올랐던 송파구는 대책 발표 뒤 한 달간 0.77%로, 강남구는 2.24%에서 0.9%로, 서초구는 2.23%에서 0.95%로 각각 상승폭이 줄었다.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단지에서 호가를 1억∼2억 원 정도 낮춰 매물이 나왔지만 매수자들이 관망하면서 좀처럼 거래가 성사되지는 않았다.

강북 지역도 오름세가 주춤했다. 이전까지 4.41%로 가파르게 오르던 성북구는 대책 발표 후 1.45%로 비교적 조금 올랐다. 강북구는 4.23%에서 1.15%로, 노원구는 4.03%에서 2.23%로 각각 오름폭이 둔화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매수ㆍ매도자들이 눈치보기에 들어가고, 거래가 감소하면서 호가 상승폭도 줄어든 것”이라며 “다만 일부 다주택자 또는 사정이 급한 집주인들이 호가보다 수천만 원 낮춘 급매물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 전반적인 시세가 약세로 돌아섰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이번 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16% 오르며 지난주 0.19%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지난 9월 마지막 주 0.57% 올랐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은 9월 들어 부동산 대책 발표의 여파로 5주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수도권 신도시 아파트값 역시 0.06% 오르는 데 그쳤다. 대책 발표 전인 9월 둘째 주에 0.31%로 정점을 찍더니 이달 첫째 주 0.18%에 이어 상승세가 크게 꺾였다.

서울 전셋값은 지난주 대비 0.05%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지역 전셋값은 각각 0.01% 올랐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