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국정감사] 박원순 “여의도ㆍ용산 마스터플랜, 집값 상승 ‘촉매제’ 돼 보류”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ㆍ용산 개발 마스터플랜 보류에 대해 서울 부동산 가격 상승의 촉매제가 돼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1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여의도ㆍ용산 개발 마스터플랜을 보류한 것에 대해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7월 10일 싱가포르 출장 중에 “여의도와 용산을 통으로 재개발할 것”이라며 여의도와 용산구 일대에 ‘신도시급’ 개발을 통해 핫플레이스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선언했다.

이 같은 발언 이후 집값이 용산ㆍ여의도 등을 중심으로 호가가 급등하며 다시 꿈틀거렸고, 이 같은 여파가 강남 등으로 다시 번져갈 조짐을 보이자 박 시장은 지난 8월 26일 주택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여의도ㆍ용산 개발계획 발표와 추진을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 시장이 여의도ㆍ용산을 개발하겠다고 했다가 취소한 부분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사과했어야 한다”고 지적하며 “정부로부터 압력을 받아서 선언을 취소한 것인가”라고 질의했다.

박 시장은 “여의도나 용산 지역이 난개발되면 곤란하기 때문에 전체적인 마스터플랜이 필요하고 그에 따라 개발되는 것이 좋겠다는 발언을 했다”며 “하지만 여의도와 용산 개발이라는 앞의 한 줄만 보도되는 바람에 부동산 가격 상승의 촉매제가 됐고 그래서 해당 개발 계획을 보류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은 정부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해야 할 일이며 당연히 상시적인 협의 체계를 갖춰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