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절세 효과 위해 공동명의? 단독명의?
▲ 최근 절세를 목적으로 부동산을 부부 공동명의로 등기하는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최근 절세를 목적으로 부동산을 부부 공동명의로 등기하는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는 가운데, 단독명의와 공동명의 여부에 따라 절세 효과가 달라 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먼저 두 경우 모두 공통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항목이 있다. 취득세와 재산세는 명의 종류에 상관없이 부동산 전체에 대한 비례세율이 적용돼 지분별로 납부해야 한다.

그 다음은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로 종부세는 가구가 아닌 개인에게 부과되는 것이기 때문에 부부 공동 명의로 집을 소유하면 절세 효과가 크다.

예를 들어 1주택자의 경우 단독명의 시에는 9억 원, 공동명의는 개인당 6억 원씩 총 12억 원이 공제되는 효과를 가져온다. 좀 더 구체적으로 공시가격 12억 원인 아파트를 소유한 부부는 공동 명의일 경우 1인당 6억 원이 공제돼 종부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무조건 공동 명의로 바꾼다고 절약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구입할 아파트가 당장 과세표준인 9억 원이 아니더라도 추후 9억 원 돌파가 예상될 때 공동 명의로 구입하는 것이 현명하다. 취득세를 이중으로 부담하지 않아도 되고, 과세표준이 12억 원이 되기 전까지 종부세 대상도 아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필수적으로 실익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오히려 종부세를 줄이려다 수천만 원의 취득세를 한꺼번에 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부동산임대소득세도 마찬가지다. 소득세는 기본적으로 인당 발생한 소득에 대해 과세를 매긴다. 때문에 소득세율을 감안할 때 공동명의가 유리하다.

양도소득세 역시 개인별 과세이므로 공동명의로 세금 부과를 줄일 수 있다. 단독명의일 경우 기본공제가 250만 원이지만 공동명의일 경우 250만 원 씩, 총 500만 원 공제를 받게 된다. 여기에 공동명의로 된 물건을 자녀에게 상속할 경우 세율이 낮아져 재산이 배분되도록 하는 것이 좋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