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현대차 신사옥’ 인ㆍ허가 놓고 기재부-국토부 이견… 연내 해결 추진
▲ 현대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제공=현대차그룹>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사업’으로 불리는 현대차그룹의 강남구 삼성동 신사옥 추진을 놓고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24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심의ㆍ확정했다.

이날 김 부총리는 민간투자 확대를 위해 현대차 신사옥 설립 허용을 주장했지만, 김현미 장관 등의 반대로 최종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9월 한국전력의 서울 삼성동 부지를 10조5500억 원에 매입한 뒤 높이 569m, 105층 규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고층인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보다 14m 높다. 105층 타워 1개 동과 35층짜리 숙박ㆍ업무시설 1개 동, 6∼9층짜리 전시ㆍ컨벤션ㆍ공연장용 건물 3개 동 등 총 5개 건물로 구성된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중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했지만 사업이 표류 중이다.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가 GBC 건축에 따른 인구 유입 유발효과 분석과 저감대책이 미흡하고 기존 계열사 시설(이전적지)의 관리방안 등도 불충분하다는 이유에서 세 번이나 심의를 보류했기 때문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동연 부총리는 GBC 허용으로 민간 투자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김현미 장관 등이 강남 부동산 가격이 안정되는지 등을 충분히 살펴본 이후 인허가를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맞서면서 결국 GBC 건설 인허가를 승인하겠다는 내용은 빠진 것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연말까지 GBC 인허가 문제를 합리적으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자는 게 이날 장관회의 결정사항”이라며 “인허가 규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 나머지 사업지원은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건설비만 3조 원 이상인 GBC 건설 사업이 본궤도에 이르면 일자리 창출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