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코엑스~잠실운동장 ‘국제교류복합지구’ 도시관리계획 수립 착수올해 도시관리방향 설정… 내년 세부적 지구단위계획(안) 마련
▲ 국제교류복합지구 주요 부지. <제공=서울시>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시가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조성을 추진 중인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SIDㆍSeoul International District)’ 199만 ㎡에 대한 새로운 도시관리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서울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내 주요 사업이 가시화됨에 따라 급격한 도시 변화에 대응하고자 새로운 도시관리방안을 마련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2014~2016년에 걸쳐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대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2016년 9월 법정 도시관리계획인 지구단위계획에 반영했다.

현재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 주요 사업인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현대차GBC, 올림픽대로 지하화 등 도로 개선, 한강ㆍ탄천 정비 등이 구체화되고 있다.

초고층 빌딩이 건립될 현대차GBC는 올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건축인ㆍ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스포츠ㆍ문화 복합 콤플렉스로 계획된 잠실종합운동장은 올림픽 주경기장이 지난해 기본계획 수립과 설계공모를 마치고 현재 기본설계를 준비 중이다. 대규모 전시컨벤션 등이 제안된 민간투자사업도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서 제안내용에 대한 검토 작업이 중간점검을 마친 상태다.

다양한 철도노선이 계획돼 있는 영동대로복합환승센터는 대중교통 허브로서 기본계획 수립 후 현재 기본설계가 진행 중으로 올해 말 착공을 앞두고 있다.

올림픽대로 등 도로 개선, 한강ㆍ탄천, 탄천보행교 등 기반시설도 작년 기본계획수립 등을 완료하고 기본설계를 준비 중에 있다.

서울시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에 따른 ▲용도ㆍ밀도 등 토지이용 ▲대규모 보행 수요 증가에 따른 보행ㆍ자전거 환경 개선 ▲주요 도로ㆍ한강ㆍ탄천 변 경관 개선 및 인접지역 높이 관리 ▲교통 수요 증가에 따른 교통개선대책 마련 등 합리적인 도시관리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영동대로 철도신설 및 지상광장 조성으로 대규모 보행수요에 대한 보행환경과 자전거 통행 체계를 개선하고, 올림픽대로 지하화 등에 따른 지구단위계획구역 변경과 친환경적 국제인증인 LEED ND의 예비인증내용도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 지정에 따른 경관가이드라인, 옛 서울의료원 부지의 공공주택 도입 등 정책환경 변화에 따른 대안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서울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 도시관리계획 1년차인 올해 도시변화 모니터링과 주요 현안에 대한 대안을 검토해 도시관리방향을 설정하고, 2년차인 내년에는 세부적인 지구단위계획(안)을 마련해 도시관리계획 절차를 이행해 결정ㆍ고시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1단계 이용자 설문조사, 2단계 도시관리계획(안) 설명회 등을 거쳐 서울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예정이다. 서울시의 일자리 토대 마련과 지역의 발전에 관해 서울시민과 지역주민이 함께 소통하며 합리적인 도시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창환 서울시 동남권사업과장은 “구체화되고 있는 개별사업을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종합적인 시각에서 검토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 할 수 있도록 토지이용, 교통, 건축, 환경 등 체계적ㆍ종합적 도시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며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미래경쟁력을 창출하는 국제 업무 중심지이자 세계적 명소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