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부산광역시, ‘도시정비사업 소통채널 시민 자문단’ 운영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부산광역시가 원활한 도시정비사업 진행을 위해 자문단 운영에 나선다.

6일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최근 조정대상지역 지정 등 고강도 부동산 정책들이 시행되면서 주택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주택거래가 급감하는 등 침체돼 있는 부산 부동산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정비사업 소통채널 시민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문단은 변호사, 건축사, 도시계획 및 정비사업 전문가, 조합 임원, 공무원 등 분야별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되며, 분기별로 1회, 필요시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시민 자문단은 사업 추진 전반에서 발생되는 법ㆍ제도적 불편사항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행정지원 방안을 강구한다. 이에 부산시는 법률 개정을 건의하고,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등 규제 해소를 추진하는 한편, 도시정비사업 활성화를 위해 시의 정책 방향과 제도 설명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침체된 도시정비사업에 활력을 도모하고, 불합리한 법령 정비 등의 제도 개선으로 시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도시정비업계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