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분양
고속버스터미널 후적지 첫사업 ‘동대구역아펠리체’ 오늘 본보기 집 개관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대구광역시 도심의 마지막 노른자위로 불리는 동대구 고속버스터미널 이전터 개발 사업이 물꼬가 트여 이목이 집중된다.

삼도주택은 오늘(8일) ‘동대구역아펠리체’ 본보기 집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돌입간다. 동대구복합환승센터 건립으로 중심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된 지 15개월 만에 이뤄지는 첫 개발 사업이다.

‘동대구역아펠리체’가 들어서는 동대구복합환승센터 맞은편은 대구신세계와 동대구역, 도시철도 1호선 동대구역 등이 밀집해 풍부한 유동인구를 자랑한다. 향후 구미에서 경산을 잇는 광역철도와 영천역~동대구역의 복선전철까지 개통하면 대구 주변 도시의 대규모 상권까지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대구역아펠리체’는 지하 5층~지상 18층 규모로 전용면적 25~28㎡의 복층형 오피스텔 308실과 상가 46호실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1인 가구에 적합한 소형 평면으로 냉장고, 드럼세탁기, 인덕션, 천장 매립형 에어컨, 책상 겸용 화장대 등 가전ㆍ가구를 모두 갖춰 별다른 준비 없이 입주 및 생활할 수 있다. 특히 복층형 구조여서 층고가 높고 공간 활용도가 높아 수요자의 선호도가 강하고 일반 구조보다 30% 가량 높은 임대 수익이 기대된다.

안전한 집을 선호하는 1인 가구 수요자들을 위해 무인택배시스템과 원격검침시스템, 고화질 CCTV, 지하주차장 비상벨 등 완벽한 단지 내 안전시스템도 갖췄다.

1~6층까지 들어서는 상업시설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대구복합환승센터와 대구신세계 등으로 유동인구가 급격히 늘어난 데다 동대구역 인근 1㎞ 내에 1만2천여 가구의 신규 주거단지가 들어서는 등 넓고 풍부한 상권이 형성되기 때문이다.

또한 인근에는 세계적인 호텔 체인인 메리어트호텔이 들어서고 부지 중앙을 가로질러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남측 광장까지 탁 트인 경관을 형성하는 광장이 조성될 예정이어서 투자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가 1~3층은 오피스텔 입주민과 인근 배후주거지에서 이용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업종과 유동인구를 잡을 수 있는 각종 식음료 관련 업종을 배치한다. 4, 5층은 광역교통망을 통해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하는 의료 관련 업종이 들어선다.

KB부동산신탁과 함께하는 신탁사업으로 신뢰성과 안정성을 확보했고, 30여 년간 다양한 시공경험과 우수한 공사 수행능력을 자랑하는 삼도주택이 시공을 맡았다.

한편, ‘동대구역아펠리체’는 오늘(8일) 옛 동양고속 자리에 본보기 집을 개관하고, 이달 11일부터 12일까지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