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수년간 의붓딸 성폭행한 ‘60대 극단배우’ 구속 기소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60대 계부가 의붓딸을 9살 때부터 수년간 성폭행ㆍ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13일 전주지방검찰청은 「아동ㆍ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전북의 모 극단배우 A(66)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의 범행은 피해자가 친부에게 “성기가 아프다”고 고백하면서 밝혀졌다. A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0대 의붓딸을 2차례 성폭행하고 1차례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 조사 결과, A씨는 친부와 살고 있는 의붓딸에게 “엄마를 보러 놀라오라”고 유인한 후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그는 의붓딸에게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까지 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A씨는 “아버지로서 가벼운 애정 표현이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편, 친부와 살고 있던 피해 아동은 주말에만 만나는 엄마를 못 볼까 두려워 계부의 성폭력 사실을 숨긴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피해자는 심리상담 등의 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