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 서초구, 1인 가구 위한 지원센터 ‘개소’… 맞춤형 서비스 제공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 서초구(청장 조은희)가 전국 최초로 ‘1인 가구 지원센터’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1인 가구 지원센터는 ▲정기적인 안부메시지 발송 ▲방범시스템(주거취약 여성 가구) 구축 ▲전문 심리상담 ▲문화동아리 활동 ▲주거취약 여성 1인가구 대상 홈 방범시스템 설치비ㆍ월 이용료 등을 지원한다.

최근 서초구는 반포1동주민센터 4층에 1인 가구 지원센터를 개소하고, 지역 내 1인 가구 총 5만7000여 가구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상별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아파도 도움을 요청할 곳이 없는 1인 가구에게 지역 내 간병 관련 업체가 자택 간병인 파견, 병원 동행 등의 지원을 제공하게 된다. ‘생활불편 해소 서비스’도 지원한다. 형광등 교체, 세면대 수리 등 시설보수 비용을 연 10만 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조은희 청장은 “지역 주민의 3분의 1이 1인 가구인 만큼 시대적 흐름을 읽는 정책들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