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대단지 입주 본격 ‘시동’… 성북ㆍ강동ㆍ송파 전세값 4개월 새 2.78% ↓
▲ 성북ㆍ강동ㆍ송파 3.3㎡당 아파트 전세가격. <제공=경제만랩>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서울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본격 시동을 걸면서 일대 전세값이 흔들리고 있다. 강남 최대 규모인 ‘송파헬리오시티(9510가구)’와 강북 최대 규모 ‘래미안길음센터피스(2352가구)’, 강동구 최대 재건축 단지 ‘고덕 그라시움(4932가구)’의 입주 영향으로 인근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13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성북구와 강동구, 송파구 일대 아파트 전세값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최근 4개월 동안 평균 2.78% 하락했다.

성북구의 평균 아파트 전세가격은 4개월 사이 3.88% 하락해 가장 큰 하락세를 보였다. 강동구는 지난해 대비 2.6% 하락했고, 송파구도 같은 기간 1.85% 떨어졌다.

이 일대 전세 실거래가는 4개월 새 평균 1억 원가량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북구에 있는 ‘길음뉴타운e편한세상4단지’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10월 5억 원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지만, 올해 2월에는 3억9000만 원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1억1000만 원 낮아졌다.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84㎡는 지난해 11월 전세가격이 6억8000만 원까지 치솟았지만, 올해 2월에는 5억8000만 원에 거래됐다. ‘송파헬리오시티’ 인근에 있는 가락우성1차의 109㎡도 지난해 9월 5억2000만 원에 전세 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2월에는 4억 원에 거래돼 1억2000만 원 하락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서울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101.5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78.4로 나타나면서 4개월 만에 23.1포인트 하락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대단지 아파트들의 입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인근 아파트들의 전셋값도 덩달아 낮아지고 있다”며 “전셋값 하락에 따른 깡통전세가 급증할 수 있으니 세입자들은 보증보험이나 경매제도 등을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