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KEB하나은행, 동남아 위폐 대량 적발 “갈수록 정교해져”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KEB하나은행이 위조된 말레이시아 링기트화를 대량 발견했다.

13일 KEB하나은행 측은 최근 영업점을 방문한 고객이 제시한 말레이시아 링기트화가 위폐로 확인돼 경찰과 국정원 등에 수사르 의뢰했다고 밝혔다.

위폐는 국내 소상공인이 거래처로부터 받은 물품 대금을 KEB하나은행 영업점에 환전을 하러 오면서 적발됐다. 은행 측은 원격감정시스템으로 위폐의 홀로그램이나 일련번호 등을 판독했고, 판독 결과 위폐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KEB하나은행에 따르면 발견된 위폐는 100링기트 권종 100매이며, 전문가조차 식별이 어려울만큼 정교한 홀로그램으로 만들어졌다.

국내 금융권 중 유일하게 위폐 감정 전담부서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 중인 KEB하나은행은 첨단 장비와 상시 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

해당 센터 관계자는 “위폐 기술이 갈수록 정교해지는데다 여행 수요 급증으로 위폐의 유통 가능성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선제적으로 위폐 변조에 대한 대응력을 높였다”라며 “특히 이번에 적발된 위폐에 부착된 홀로그램의 정교함이나 각 화폐에 양각된 일련번호가 모두 다른 점 등을 감안하면 대량 제작과 유통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신속하게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