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LH-인천시, 동인천역세권 복합개발사업 본격 ‘시동’

[아유경제=정현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인천광역시와 함께 동인천 지역에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오늘(13일) LH와 인천시는 인천시청에서 동인천역세권 복합개발사업 및 원도심 재생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인천역 일대는 과거 냉면거리와 헌책방거리가 위치한 인천의 경제ㆍ문화 중심지였으나 주변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인구 유출과 건물의 노후화로 인해 쇠퇴한 원도심이다.

LH와 인천시는 2017년 1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사업화를 위한 용역을 공동으로 시행하는 등 동인천역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을 꾸준히 논의해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H와 인천시는 동인천의 역사ㆍ문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이 지역을 ‘상업과 문화, 주거가 공존하며 활력이 넘치는 역세권 중심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동인천역 북광장 북측(4352㎡)과 일명 ‘양키시장’으로 불리는 송현자유시장(5337㎡) 일원에 문화ㆍ상업ㆍ주거의 기능을 갖춘 복합시설을 건설하고 기존 북광장 지하에는 공영주차장을, 지상부에는 새롭게 정비된 신규 광장을 조성한다.

LH는 이번 협약 체결 이후 내부 심의 등을 걸쳐 세부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인천시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우 LH 사장은 “통영신아조선소, 천안동남구청 및 청주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등 각종 정책사업을 선도해 온 경험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동인천역세권 복합개발사업 및 이와 연계한 원도심 재생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현호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