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안경신ㆍ권기옥 등 ‘여성 독립운동가 우표’ 이달 15일 발행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3ㆍ1 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해 여성독립운동가 4명을 담은 우표 4종, 62만4000장을 오는 15일 발행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기념우표로 제작되는 여성독립운동가는 ▲안경신(1888~알 수 없음) ▲김마리아(1892~1944) ▲권기옥(1901~1988) ▲박차정(1910~1944) 등이다.

안경신은 3ㆍ1 운동이 일어나자 ‘대한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교섭하는 등 항일운동을 펼쳤다. 경찰 1명을 죽이고 평남도청에 폭탄을 투척해 체포됐다.

김마리아는 여성 항일 운동을 위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회장을 지냈으며, 미국으로 건너가 1928년에 ‘근화회’를 조직해 한인의 애국심을 일깨우고 서방 국가에 일제의 만행을 알렸다.

권기옥은 평양 숭의학교(崇義學校) 졸업반이던 당시 3ㆍ1 운동에 참여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공채를 판매하는 등 군자금 모금 활동에 나섰으며, ‘평양청년회 여자전도대’를 조직해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공작을 펼쳤다.

박차정은 항일 여성운동 단체인 ‘근우회’에서 활동하다 1930년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무력 독립운동 단체인 ‘의열단’에서 활약했으며, ‘조선의용대 부녀 복무단’을 조직해 후방 공작 활동을 펼쳤다.

한편,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일제 통치하에서 빼앗긴 나라를 되찾으려는 독립운동에는 남녀를 가릴 것 없이 한마음이었지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약상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라며 “이번 기념우표 발행으로 조국 독립에 헌신한 여성 독립운동가의 희생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