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서울시, 50개교 급식 식재료 안전 검검한다

[아유경제=정현호 기자] 서울시는 새 학기를 맞아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일제히 실시한다.

13일 서울시는 초ㆍ중ㆍ고등학교 가운데 무작위로 50개 학교를 선정해 총 100명이 2인 1조 50개 반으로 조성해 각 학교에 반입되는 농ㆍ수ㆍ축산물을 검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25명, 서울시교육청 25명, 자치구 25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25명 등 식품위생감시원자격이 있는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수거ㆍ검사한다.

대상 학교는 지역을 고려해 자치구별 2개 학교씩 초등학교 16개소, 중학교 16개소, 고등학교 18개소 총 50곳이다. 급식 식자재 납품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 농산물 225건 이상, 축산물ㆍ가공품이 50건 이상 수거ㆍ검사할 예정이다.

검사 항목은 ▲농수산물 한 시료 당 1kg 이상 수거, 잔류농약, 미생물 검사 ▲축산물 200g 이상, 계란 20알 이상 수거해 한우유전자, DNA 잔류항생ㆍ항균물질 검사 ▲가공식품은 시료 당 개별포장 6~7개 총 600g 이상 수거, 식품별 기준규격을 검사한다.

그 결과 부적합이 확인될 때에는 농수산물 생산자를 추적 조사해 관할기관에 행정조치를 의뢰할 예정이다. 생산자 행정조치는 고발조치 및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통해 안전한 식재료가 학교에 납품되도록 상시 안전관리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이번 학교급식 공급 업체와 농수축산물에 대한 시, 교육청, 자치구 합동점검을 시작으로 식품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호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