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FT아일랜드 최종훈’, 과거 음주운전 관련해 경찰 유착 의혹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그룹 FT아일랜드의 멤버 최종훈이 과거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해 경찰 유착 의혹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YTN 등의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3월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가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게 적발됐다. 당시 최종훈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5% 이상이었다고 알려졌다.

당시 최종훈은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이에 대한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지 않게 도와달라고 경찰에 부탁했으며, 해당 사실을 ‘경찰이 뒤를 봐줬다’는 뉘앙스로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이 있는 단체 카톡방에 올려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로 그의 음주운전 사실은 보도되지 않았고, 최종훈은 3년 간 연예계 활동을 계속해왔다. 또한 최종훈은 카톡을 통해 담당 경찰의 생일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등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서 FT아일랜드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아직 명확한 입장을 전하지 않는 상황이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