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당시 KT 인사담당 임원 구속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검찰이 김성태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당시 인사업무를 담당했던 전직 KT 임원을 구속했다.

14일 서울남부지검 형사 6부는 지난 13일 KT 전 전무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KT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공개채용에서 서류전형에 떨어진 김 의원의 딸을 절차를 어기고 합격시키는 데 관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검찰은 KT 본사와 광화문 사옥을 압수수색해 2012년 공개채용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김 의원의 딸이 해당되지 않음을 확인했다.

당시 김 의원은 “우리 딸애는 정확하게 2011년 4월에 KT 계약직으로 입사해서 2012년 12월까지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중에 2013년 KT 상반기 공채시험에 응시해서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라며 “이미 많은 언론에서 관련 의혹을 제기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명백한 야당 탄압”라며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완강히 부인해왔다.

한편, KT새노조는 김 전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