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서울숲, 더 크고 화려해진 ‘튤립정원’ 조성… 8만5000송이 튤립 심어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숲공원에서 올 봄 더 크고 화려해진 ‘튤립정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017년에 처음 조성된 서울숲공원이 올해 세 번째 봄을 맞아 ‘튤립정원’을 기획했다.

올 봄꽃 개화 시기가 평년보다 나흘 안팎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숲의 튤립공원도 작년보다 일주일 앞당겨진 다음 달(4월) 둘째 주에 개화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어 3~4주 째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튤립은 가을에 구근을 심어 겨울을 나고 그 다음해 봄에 꽃을 피워낸다. 지난 가을 서울숲과 자원봉사자가 함께 심은 튤립 구근은 총 8만5000개에 해당한다.

‘튤립정원’은 꽃을 배경으로 인증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구성했다. 또 구근을 실제 심어보는 식재 체험과, 튤립정원 야간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배치될 예정이다.

시민들은 서울숲에서 이달 말~4월 초께 튤립뿐만 아니라 벚꽃, 개나리 등 각양각색의 봄꽃을 즐길 수 있다는 후문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