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완도지역 농민들, 미세먼지 마스크 1만 매 긴급 지원 받아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농협 전남지역본부(본부장 김석기)는 완도지역 농민들에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긴급 지원했다고 전했다.

오늘(14일) 농협 전남본부는 완도군 청산면 읍리마을과 노화읍 내리마을 두 곳에 각각 5000매씩 총 1만 매의 미세먼지 마스크가 전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농협 관계자 등은 이번 행사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최악의 미세먼지 발생에 따라 잦은 야외활동으로 타 산업 현장보다 더욱 위험에 노출된 농업현장의 조합원들에게 건강한 영농활동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또한 농협 전남본부는 영농철과 관광철을 앞둔 도서마을 경관을 깨끗하게 정비하는 환경정화활동도 함께 병행했다.

한편 김석기 본부장은 “사회재난 지정까지 논의되고 있는 미세먼지가 고령층이 많고 야외활동이 잦은 농업인에게 특히 위험하다”며 “우리 농협은 조합원들이 미세먼지로 인해 영농활동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