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시위나서… “서울시가 사업을 미루고 있다” 주장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잠실주공5단지의 주민들이 재건축사업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4일 도시정비업계 소식통 등에 따르면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은 오는 9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앞에서 2000여 명이 1차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이어서 2차 시위는 올해 5월 14일에 진행될 계획이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는 우리 단지가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하면 인ㆍ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고 건축심의까지 일괄해서 인가해준다던 반응을 보였으나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아 사업을 미루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합 측에 따르면 서울시는 2017년 9월 도시계획위원회에 올라온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정비계획(안)에 대해 ‘50층 재건축’으로 합의하며 국제현상설계공모를 진행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이후 조합은 지난해 6월 의결을 통해 당선된 설계안을 서울시로 넘겼지만 아직 수권소위원회 상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교육청 등이 요구한 교육환경영향평가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조합 측은 서울시가 고의적으로 허가를 회피해 기부채납을 수용하게 됐다며 “가격 폭등 책임을 선량한 조합원에게 전가하는 것은 공권력의 회포”라고 강조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