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지구상 가장 위험한 새 ‘화식조’, 美 남성 공격받아 사망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미국에서 지구상 가장 위험한 새로 불리는 화식조(火食鳥ㆍCassowary)의 공격을 받은 한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달 1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플로리다주 게인스빌의 한 농장에서 75세 남성이 자신이 기르던 화식조의 공격을 받아 숨졌다.

알라추아 카운티 경찰은 현지 매체에 “먹이를 주려다가 일어난 사고처럼 보이는데, 한 남성이 새 서식지에서 넘어졌고 그 직후 공격을 받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화식조 이름의 뜻은 목 부분에 붉은 살덩이가 붙어있어 마치 불을 먹은 것 같다는 의미이다. 화식조는 호주ㆍ뉴기니 지역에 서식하며 키 1.8m에 체중이 60㎏ 정도 나간다. 최고 시속 50㎞의 속력을 자랑하지만 날지는 못한다.

화식조는 타조와 달리 성질이 포악해 농장 사육에는 부적합한 조류다. 이 새는 길이 10㎝의 단검 모양 발톱을 지니고 있으며, 강력한 다리 힘으로 발을 휘두르면 맹수에게도 치명상을 입힐 수 있을 정도라고 알려진다.

한편, 미국에서는 특수 제작된 우리 등 엄격한 조건을 갖춘 시설에서만 화식조 사육을 허용하고 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