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ㆍ평창ㆍ경주 등 12곳에 ‘고령자복지주택’ 들어선다
▲ 고령자복지주택 개념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65세 이상 저소득 대상자가 주거지 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ㆍ건설하는 이른바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에 대해 지자체 공모를 통해 서울 강북구, 강원 평창군, 충남 예산군 등 전국에 총 12곳(1313가구)을 선정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고령층의 주거지원을 위해 정부가 사회복지시설 건설비용의 일부를 지원해 어르신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2019년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자체 등으로부터 지난 3월까지 임대주택 규모, 재원분담 방안, 사회복지시설 관리ㆍ운영계획 등을 포함한 사업후보지 제안을 받아 제안서 검토, 현장조사 및 전문가 평가위원회를 통해 입지적정성, 수요타당성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거쳤다.

구체적으로 서울 강북구(100가구), 강원 홍천군(100가구), 영월군(100가구), 평창군(70가구), 충남 영동군(208가구), 청양군(100가구), 예산군(120가구), 전북 군산시(120가구), 고창군(90가구), 영암군(100가구), 경북 경주시(105가구), 경남 진주시(100가구) 등 고령자 수요가 많은 곳에 총 12곳(1313가구)이 선정됐다.

지역 여건을 고려한 고령자복지주택 및 복지시설을 공급하기 위해 사업 제안 단계부터 다양한 시설ㆍ운영계획을 제시토록 했으며, 이번에 사업지로 선정된 곳은 연내 사업승인을 완료하고, 2020년 착공해 2021년부터 입주자모집을 거쳐 순차적으로 입주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이병훈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사업지 선정을 통해 생활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과 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과 복지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자체에서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에 관심이 많은 만큼 2020년 공모 사업 일정도 올해 11월로 앞당겨 추진할 예정이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