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국토부, 3기 신도시에… 고양 창릉ㆍ부천 대장지구 ‘선정’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ㆍ장관 김현미)는 추가 3기 신도시 예정지로 경기 고양시 창릉지구와 부천시 대장지구를 7일 선정ㆍ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고양창릉지구는 고양시 창릉동, 용두동, 화정동 일원에 813만 ㎡ 규모로 3만8000가구가 공급된다. 사업 시행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진행하며 135만 ㎡를 자족용지로, 330만 ㎡ 규모는 공원ㆍ녹지 및 호수공원으로 조성한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지하철 6호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까지 지하철을 신설하고 지구 남측 화전역과 지하철 신설역을 간선급행버스체계(BRT)로 연결해 서울 여의도와 용산역까지 25분 내에 도달하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부천시 대장동, 오정동, 원종동 일원에 343만 ㎡ 규모로 공급되는 부천대장지구에는 2만 가구가 공급된다. 이 가운데 68만 ㎡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100만 ㎡를 공원으로 조성, 30만 ㎡ 규모의 멀티스포츠 센터도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교통면에선 공항철도와 5ㆍ9호선이 위치한 김포공항역과 7호선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잇는 슈퍼(S)-BRT를 설치하고, 청라BRT를 S-BRT와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2차 공급계획과 마찬가지로 서울 도심권에 30분 내 접근이 가능한 도시라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라며 “고양은 서울에서 1km 내에 위치하고 부천 대장은 서울과 인접하는 등 서울 접근성이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