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강남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부진’… 30%만 통과 “새 아파트 공급 가뭄 상황 우려돼”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정부의 재건축에 대한 고강도 규제와 조합 내 이해관계로 강남권 재건축사업 추진 속도가 한층 더뎌지고 있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에서 재건축사업으로 지정된 총 104곳 중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구역은 32곳(30.8%)에 불과했다.

사업시행인가는 조합이 제출한 내용을 시장이나 구청장 등이 최종 확정하고 인가하는 행정 절차를 마친 것으로 관리처분인가와 이주ㆍ철거 등의 절차만 남아 통상 사업이 무산될 가능성이 낮다고 여겨진다.

그러나 지난해 강남 재건축 단지들은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와 초과이익환수제도 부활로 인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업계 일각에선 나머지 70%는 서울시의 사업 조절 압박까지 더해지면서 추진 속도가 더욱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주를 이뤘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강남 재건축사업에 대해 정부의 주목도가 높은 상황이라 조합의 요구에 무조건적인 승인은 기대하기 어려워 대다수 재건축 단지의 추진 속도가 느려질 가능성이 크다”며 “1~2년 내에 일반분양이 가능한 단지들이 크게 줄 것으로 보여 강남권 새 아파트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