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오창휴게소 등 5개소, 건강에 좋은 ‘저염메뉴’ 선보여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오창휴게소를 비롯한 충북 소재 5개 휴게소에서 나트륨 함량을 줄인 저염 메뉴를 내놓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오늘(14일)부터 17일까지 24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찾아가는 <덜 단짠> 체험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덜(Low) 단짠 홍보단,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나트륨ㆍ당류를 줄인 음식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생활 속 건강한 식생활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의 주요 내용은 ▲염도를 낮춘 메뉴 제공 및 신규 저염메뉴 출시 ▲내가 먹는 음식 염도 확인 등 현장 체험 ▲나트륨ㆍ당류 저감 홍보 등이다. 이에 오창휴게소 등 5개소에서는 컨설팅을 통해 기존 메뉴의 염도를 낮추거나 새로운 저염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창휴게소(통영방향)와 화서휴게소(상주방향)의 ‘해물순두부찌개’, 속리산휴게소(청주방향)의 ‘우거지국밥’은 염도를 낮춰 제공한다. 충주휴게소(양평방향)와 천등산휴게소(평택방향)에서는 ‘충주사과카레덮밥’과 ‘천등산 고구마밥 정식’을 새롭게 출시한다.

아울러,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 관할 24개소 휴게소에서는 현장 체험과 나트륨ㆍ당류 저감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나트륨과 당류를 줄여가는 식문화 개선을 위해 컨설팅을 확대하고, 다양한 참여 행사를 실시해 강한 식습관이 형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