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서울시, 버스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지하철ㆍ마을버스 연장운행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버스파업을 하루 앞두고 서울시가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반 가동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제2차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가 열리는 14일 노사간의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지속적으로 설득하는 한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서울버스 노사는 임금 5.98%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 및 증액 등 노조의 요구 사항을 두고 협상을 거듭해왔다. 하지만 지난 8일 제1차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고, 지난 9일 파업 찬반투표에서 89.3% 찬성률로 파업이 가결됐다. 노조는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15일부터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한 상태다.

비상수송대책이 시행되면 서울 지하철은 1일 총 186회 증회 운행한다. 지하철 막차 시간은 1시간 늦춰 종착역 기준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하게 된다.

마을버스는 예비차량을 최대한 투입하고, 첫차와 막차시간을 앞뒤로 30분씩 연장 운행해 평소대비 운행횟수를 1일 총 3124회 늘린다. 또 택시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만3500대를 추가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자치구도 관공서 버스, 전세버스 등을 최대한 확보해, 시내버스 미운행 사각지역을 중심으로 버스정류소에서 지하철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120다산콜센터와 교통정보센터 토피스, 시 홈페이지와 SNS 계정, 도로 전광판,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을 통해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버스 이용 정보 등을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안내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는 파업에 참가할 경우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해 엄격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