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울산시, 태화강관광안내소 기념품ㆍ특산품 판매장 ‘개소’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울산광역시는 태화강 관광안내소 및 기념품ㆍ특산품 판매장 개소식을 15일 개최했다.

울산관광협회(회장 정인락)와 울산 관광특산품 협동조합(대표 정재환)이 지정위탁 및 공모 선정돼 운영되는 이 시설은 울산 생태관광센터 2층에 연면적 82.3㎡ 규모로 꾸몄다.

태화강 관광안내소는 울산 종합관광안내소(태화강역), 울산공항 관광안내소, KTX 울산역 관광안내소 등에 이어 울산지역에서 일곱 번째로 설치됐으며 태화강과 십리대숲 등 울산의 다양한 관광지와 볼거리, 즐길 거리를 홍보한다.

기념품 판매장에는 울산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인 울산 12경 마그넷, 반구대 암각화 수건, 대나무통 비누, 울산큰애기 인형, 옹기 등 100여 점이 판매된다. 또한, 특산품 판매장에는 복순도가 손막걸리, 배빵, 고래빵, 단디만주, 울산고래 초콜릿, 트래비어 수제 맥주 등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이들은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태화강 봄꽃 대향연 등 축제 기간에는 탄력적으로 대응한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