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4월 실업률 19년 만에 사상 최대… 124만 명 ‘돌파’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지난 4월 실업자가 124만 명을 돌파하며 19년 만에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실업자수는 124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000명 늘었다. 이에 실업률은 4.4%를 기록해 0.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99년 6월 통계를 작성한 이래 4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업종별로 도ㆍ소매업에서 취업자가 7만6000명 줄며 전체 취업자 증가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사업시설관리ㆍ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5만3000명) 제조업(-5만2000명) 건설업(-3만 명)에서도 감소했다.

여기에 올해 1~3월 평균 10만1000명에 달했던 농림ㆍ어업 취업자 증가 숫자가 지난달 1만3000명으로 대폭 줄어든 점도 고용 부진 악화에 가담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도소매업 취업자 감소 폭이 확대되고, 건설업도 3월 보합세를 유지하다 지난 4월에 3만 명 감소로 돌아선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며 “다만 화학제품 분야가 호조를 보이며 제조업 취업자 감소 폭이 지난 3월(-10만8,000명)보다 크게 줄어든 점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서 “지난해 3월에 있었던 지방직 공무원 접수가 올해는 4월로 이동하며 실업자 수와 실업률이 올라갔다”며 “취업자 증가 폭이 축소된 점도 실업자와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