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인도 유아 성폭행범에 “사형해라” 수천 명 주민 3일째 시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인도에서 한 남성이 3살 여아를 성폭행했다는 소식에 주민들이 3일째 시위를 벌이며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15일 타임오브인디아(TOI) 등 외신은 카슈미르 인도령 지역에서 이웃집 남성이 3살 여아를 성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으며 이에 따라 주민들이 가해 남성을 사형할 것을 주장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언론에 따르면, 피해 여아의 아버지는 이웃집 남성이 자신의 3살 딸을 성폭행했고, 경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한 것을 자신이 다시 잡아 경찰에 인계했다고 전했다.

아이의 아버지는 “아이는 현재 모든 낯선 사람을 무서워하며 집 안에만 있는다”라며 “아이는 화장실에 가는 것도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수천 명의 주민이 시위에 나섰다. 시민들은 “우리는 ‘강간이 공공연한(rape-public)’ 국가가 아닌 ‘공화국(republic)’에 살고 있다”, "소녀는 장난감이 아니다"라는 구호가 적힌 푯말을 들고 가해 남성을 엄벌해 사형시킬 것을 3일째 요구하고 있다.

시위가 거세짐에 따라 경찰이 최루탄을 쏴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지역 학교는 모두 임시휴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인도에서는 8세 여아가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12세 이하의 어린이를 성폭행할 경우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는 법을 제정했다.

피해 아동의 아버지는 “단지 정의를 원할 뿐이다. 법대로 피의자가 사형에 처해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