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노원구, 버스정류장에 ‘미세먼지 안전쉼터’ 운영

[아유경제=정현호 기자] 노원구(청장 오승록)는 미세먼지 대응 대책으로 버스정류소와 동주민센터 등 공공시설 내에 ‘미세먼지 안전쉼터’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미세먼지와 차량 매연 등에 직접 노출되는 주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버스 정류소에 ‘미세먼지 안전쉼터’를 조성한다.

앞서, 구는 미세먼지 안전쉼터 내에 18평형 스탠드형 공기청정기를 놓고 누구나 미세먼지 수치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측정기를 함께 설치했다. 또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시 1일 12시간 공기청정기가 가동된다.

미세먼지 안전쉼터는 공릉시장, 서울과학기술대, 도봉면허시험장, 중계역, 노원구민회관 버스정류소 등 총 28곳에 있다. 구는 공기청정기 파손을 막기 위해 공기청정기 보호 케이스를 설치하고 공기청정기 렌털회사가 3개월마다 1회 내부청소와 년 1회 필터를 교환하는 등 유지보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구는 동주민센터, 커뮤니티 시설, 도서관, 복지시설 등 공공시설 총 70개소에 공기청정기와 공기정화식물 시스템을 갖춘 '미세먼지 안전쉼터'를 오는 6월 말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정현호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