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국토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 발표… 일자리 창출 기대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대학캠퍼스가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신규 창출할 수 있는 산학협력 공간으로 탈바꿈된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을 발표했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의 유휴 부지를 활용하여 조성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이다. 기업 입주시설, 창업 지원시설, 주거ㆍ문화시설 등이 복합 개발되고 입주기업은 정부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종합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앞서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국토부(장관 김현미),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지난달(4월) 24일 업무협약을 체결해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의 주요 내용은 ▲대학 부지 혹은 인근 지역에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창업부터 본격적인 기업 경영까지 종합 지원 ▲청년들이 즐기는 일터ㆍ삶터ㆍ배움터로 구축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먼저 선도 사업지 2~3개소를 선정하기 위해 오는 6월에 후보지를 공모(서울 제외)하고 전문가 평가를 거쳐 8월에 최종 선정한다. 이후 2020년부터 본격 사업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 때 ‘대학기본역량 진단결과’에 따른 재정지원제한대학은 신청을 제한한다.

창업기업과 성장 기업(Post BI)이 마음껏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는 저렴한 업무공간(가칭 ‘산학연 혁신허브’)을 제공하며, 또 기업 공간 확충을 위해 대학 외 공공기관이나 민간도 대학 내에 산업시설 설치가 가능하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아울러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해당기업 채용과 연계도 추진한다.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 사업 및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 소프트웨어 등 연구시설과 컨설팅, 마케팅 등 혁신적인 역량을 활용하여 기업의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문화ㆍ복지ㆍ체육시설 등을 복합적으로 설치하고, 더 나아가 공동 직장어린이집과 차량 공유 플랫폼 지원을 위한 스마트 주차장의 설치 지원도 검토한다.

특히 재학생, 창업자 등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가칭 ‘산학연 협력주택(행복주택)’ 공급을 추진하고 중소기업 취업청년에 전세자금 저리융자도 지원한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으로 청년층이 선호하는 IT, BT, CT 등 첨단산업의 일자리가 개소 당 13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