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혁오밴드, 단국대 축제 당일 취소 논란… “미흡한 대처 죄송”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혁오밴드가 단국대학교 축제 당일에 갑자기 공연 취소를 통보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혁오밴드는 여자아이들, 정승환 등과 함께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대동제 단락지락’ 축제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오혁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의 멤버들은 50분가량 악기를 설치하다 돌연 “혁이가 아픕니다. 그래서 무대를 하지 못할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무대에서 퇴장했다.

이에 온라인의 커뮤니티 등을 통해 해당 소식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이 혁오밴드의 대처를 지적하는 등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결국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오늘(16일) 공식 SNS를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현장에 도착해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면서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해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하다”면서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들, 학생회 분들, 모든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