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노원구, 선착순 2000가구… ‘미니 태양광’ 설치 지원

[아유경제=정현호 기자] 노원구(청장 오승록)는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17일 구는 아파트, 연립빌라 등 관내 공동주택 베란다, 단독주택 옥상 등에 태양광 미니발전소(50W이상 1㎾미만) 설치를 원하는 가구에 5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구민들은 약 50만 원대의 300W급 미니태양광을 시비·구비 보조금을 지원 받아 최저 6만 원이면 설치할 수 있다. 300W급 미니태양광 설치 시 월 30㎾h의 전기를 생산, 서울시 가정 월평균 전기 사용량인 304㎾h를 기준으로 매월 약 7000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보조금은 오는 11월 30일까지 선착순으로 2000가구에 한해 지급되며 예산이 소진되면 사업이 조기 마감될 수도 있다.

서울시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 51개 보급업체와 352개 제품 정보는 노원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치된 미니태양광이 고장 나면 태양광 보급업체와 태양광 지원센터를 통해 5년 내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정현호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