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전동킥보드로 11세 여아 친 뺑소니 범인 검거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전동킥보드를 타고 달리다 어린이를 차고 달아난 일명 ‘전동킥보드 뺑소니 사건’의 범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대전광역시 둔산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A(3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후 7시께 서구 둔산동 한 인도ㆍ자전거 겸용도로에서 여자 어린이(11)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고를 낸 뒤 피해 어린이 부모에게 횡설수설하다가 갑자기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사건은 피해를 입은 여자 어린이의 어머니가 온라인 게시판에 당시 상황을 알리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특히 사고 당시 폐쇄회로(CC)TV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CCTV에는 피해자의 아버지가 다리 골절로 휠체어에 앉아 있다가, 도망가는 A씨를 잡으려 비틀거리며 일어나 쫓아가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를 조사하던 중 오늘 A씨가 자수했고, 혐의 일체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