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영동ㆍ홍천ㆍ포천, 양수발전소 후보지로 ‘최종 선정’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 3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14일 한수원에 따르면, 7개 지역(강원 홍천, 경기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 중 충북 영동군,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 등 3곳이 자율유치공모 및 심사를 통해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지로 선정됐다.

영동군에는 500MW, 홍천군에는 600MW, 포천시에는 750MW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9년부터 2031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수발전소 건설공사가 시작되면 건설 및 가동기간동안 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사회복지 등을 위한 지원금이 제공된다. 또 협력 업체 및 건설인력이 유입됨으로써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한수원은 기대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후보부지 지역 주민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드리고, 아쉽게 미선정된 지역에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건설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하고, 전력계통 안정화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