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故 정두언 유서 “가족에게 미안하다”… 유족 뜻 존중해 부검 않기로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정두언(62) 전 국회의원이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점과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어제(16일) 오후 4시 25분께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대문경찰서 측은 “가족에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가 자택에서 발견됐다”라며 “유족 뜻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앞서 그날 2시 30분께 산으로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으며, 오후 3시 42분께 정 전 의원의 부인이 ‘남편이 집에 유서를 써놓고 공원 인근으로 갔다’고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드론, 구조견, 위치추적을 사용해 공원을 수색하고 북한산 자락에서 숨진 정 의원을 발견했다.

경찰은 “CCTV 확인과 현장 감식 및 검시 결과,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하면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두언 전 의원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