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아유경제_재개발] 서울시, 영등포 일대 근대산업문화유산 보존 나서
▲ ‘근대 산업ㆍ문화유산 재생사업 공모’ 대상 지역 위치도. <제공=서울시>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시는 영등포ㆍ경인로 일대 지역 특성을 살리고 도시를 활성화하기 위해 ‘근대 산업ㆍ문화유산 재생사업 공모’를 지난 7월 29일부터 시행했다.

영등포ㆍ경인로 일대는 지역경제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지난해 7월 경제기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서울시는 쇠퇴한 영등포 도심권 일대에 새로운 도시기능을 부여하고, 고용기반 창출을 통해 서남권 경제의 중심지로 재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공모결과는 도시활성화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영등포ㆍ경인로 일대의 사라져가는 산업ㆍ문화유산을 보존하기 위한 것으로, 시는 민간소유 유산에 대해 보존을 ‘권고’하는 기존 방식에서 더 나아가 민ㆍ관이 협력해 산업문화유산을 적극적으로 보존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영등포ㆍ경인로 일대는 한때 경성방직, 종연방직 경성공장, 동양제지 등 공장이 밀집해 한국경제 발전을 이끌었지만, 경제구조 변화와 지가 상승으로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상업시설(타임스퀘어)이 들어서며 과거 흔적이 사라지고 있다.

이에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산업문화유산 보존에 시가 직접 비용을 보조하는 등 민관이 협력해 영등포ㆍ경인로의 특색 있는 공간을 지키고, 산업문화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을 10년 동안 도시재생 기반시설 등으로 사용함으로써 도시활성화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공모를 통해 근대 유산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산업ㆍ문화자산 1~2개소를 선정, 건축물 개ㆍ보수 및 정비 비용으로 최대 3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본 보조를 받는 민간은 산업ㆍ문화유산 재생사업비의 20%이상의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한다.

시의 예산이 투입돼 개ㆍ보수한 건축물은 10년 이상 서울시에 무상사용을 허가해야 하며, 서울시는 이 건축물을 중요재산으로 지정, 관리할 계획이다.

영등로ㆍ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에 근대 산업문화유산으로의 가치가 있는 건축물을 소유하거나 해당 건축물에 대한 10년 이상의 사용권을 가진 자는 누구나 공모를 신청할 수 있다.

공모 신청 절차는 신청자가 오는 19일까지 자치구에 신청을 하고, 자치구에서 26일까지 서울시에 신청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근대 산업ㆍ문화유산은 민간이 소유하고 있으나 우리 사회의 공동자산으로, 이번 공모를 통해 민관이 협력해 근대 유산을 보존하고 활용하는 방아능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오래된 장소와 공간의 가치를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그 공간이 도시재생 거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