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국토부, 교통 플랫폼 업계 간담회 개최… 혁신 지원 방안 모색

[아유경제=박진아 기자] 정부가 교통 플랫폼 분야 혁신성장과 상생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카카오, SK텔레콤 등을 비롯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소기업 등 약 20여 곳과 제도개선 및 택시와 상생방안 등에 대한 의견의 장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정보통신(IT) 기술과 택시가 결합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 등 업계 의견수렴을 위해 22일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지난 7월 17일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플랫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하기 위한 별도의 소통의 장이 필요하다는 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마련된 자리다.

국토부는 “대책발표 이후 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세부적으로 업계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만큼 이를 충실히 논의해 제도적으로 구체화해 나가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많은 소통을 통해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헤 발표했으나, 세부적인 제도화 방안 등을 확정하기 위한 앞으로의 논의가 더욱 중요하다”면서 “개편방안의 취지에 맞게 플랫폼 업계의 혁신을 지원하면서도 택시업계와도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시 및 플랫폼 업계, 교통 및 소비자 관련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를 구성해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세부 제도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업계와의 개별적인 정례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