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하나금융투자 리서치 센터 - 투자 전략
[아유경제_오피니언] 정부가 지갑을 연다면
▲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투자전략팀장

장기 금리가 하락하는 이유를 경제성장률 하락으로도 설명할 수 있지만,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중앙은행의 통화확장정책과 이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금융시장 내 정책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환경).

Fed는 자산 매각 종료와 기준금리 인하 카드가 있다. 신규 양적완화정책이 아니기 때문에 자산 증가를 기대하기는 어렵고, 기준금리 인하 역시 장단기금리차가 역전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인하 폭과 속도를 조절하고 싶어할 수 있다.

ECB는 양적완화정책 실행 가능성 및 의지가 Fed보다 높아 보인다. 하지만 이미 주요국 장기금리가 마이너스로 진입해 있어 효과에 의문이 생긴다.

이전과 같이 전통과 비전통적 통화완화정책을 동시에 쓸 수 있는 막강한 여력은 없어 보인다. 그래서 그런지 최근에는 주요국 중심으로 재정정책 활용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다.

미국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발언과 번복이 있긴 했지만(21~22일), 래리커들로 국가경제위원장은 다시 한번 소득세 인하 가능성을 언급했다(이달 22일).

현재 미국의 소득세 최고세율은 37%다. 레이건(소득세 최고세율ㆍ1981년 69%→1988년 28%)과 부시(2001년 39%→2003년 35%)의 공화당 집권 시기에 소득세율을 인하했고, 가계 명목소득에서 세금 비중이 낮아지면서 소비심리가 개선됐던 경험도 있다.

한편, 독일의 올라프숄프 재무장관은 경기 부양을 위해 500억 유로의 추가 정부지출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부지출에 인색한 독일의 변화는 의미 있어 보인다. 중국 국무원은 선전을 ‘중국 특색사회주의 선행 시범구’건설 가이드라인(적극적인 외자 유치, 5GㆍAIㆍ바이오ㆍ빅데이터ㆍ해양산업 중점 개발)을 발표했다.

독일과 중국은 상대적으로 정부의 부채 비율이 낮아 재정지출 확대 여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중국은 연간 기준으로 재정지출이 하반기로 갈수록 크게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미국은 계절적인 특색보다는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년도의 분기별 정부지출 증가율(QoQ)이 선거가 없었던 해와 비교해 다소 높다는 특징이 있다(2020년 대선).

너무 앞선 생각일 수도 있지만, 전략적인 측면에서는 재정정책 카드를 변수로 고려할 필요도 있는 시기라는 생각이 든다.

경험적이긴 하지만 지역별 재정지출이 업종별 수익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살펴두는 것도 대비하는 전략 중 하나가 된다.

■ 유럽 정부지출 증가

유럽 증시 내에서는 IT 하드웨어, 산업재, 은행 업종의 평균 주가수익률과 상승 확률이 높았다.

■ 미국 정부지출 증가

미국 증시 내에서는 IT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다각화금융업종의 평균 주가수익률과 상승 확률이 높았다.

이재만 팀장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