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창원시, 도시정비사업 공공지원 민간임대사업 전환 확대 ‘추진’
▲ 김병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장. <출처=창원시>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경남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에서는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의 정상 추진과 조합 행정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관계자에 대한 전문성 강화 교육에 나선다.

지난 4일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소장 김병두)는 정체된 도시정비사업 대책으로 민간임대사업을 제시해 민간임대 사업장 전환을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창원시 전체 추진 중인 도시정비사업 44개 중 추진위 또는 조합이 설립된 곳은 30개로 대부분이 조합(추진위) 임원진과 조합원 또는 조합원 간 상호 불신으로 소송 등 분쟁과 갈등이 지속돼 사업 추진 동력이 상실되고 있다. 게다가 구역 내 분쟁 해소를 위한 행정력도 지속적으로 소모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구역 내 구성원 간 분쟁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조합 운영 실태 점검과 병행해 조합 임원진 및 조합원 등을 상대로 전문성을 강화하는 교육을 하반기 시범 실시 후 내년부터 전면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정비구역의 구성원에 대한 교육을 연 2회 이상 실시해 재개발ㆍ재건축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조합(추진위)행정의 투명성을 제고해 부조리 예방 등 임원진들의 경각심이 높일 계획이다. 

또한 문화구역 재개발사업이 회원3구역 재개발사업에 이어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장’으로 국토교통부 공모에서 선정돼 마산합포구 지역 재개발사업 추진에 물꼬를 텄다.

국토교통부가 수시로 공모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은 사업성 및 자금 등의 문제로 사업 추진이 부진한 정비구역의 일반분양분을 민간임대 사업자에게 기금 출자 등을 통해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서 미분양 해소와 사업비 조달 등 정상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케 하는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이 사업 불확실성 해소 등 도시정비사업 추진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지에 대해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전환 등을 통해 침체된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