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문화
[아유경제_문화] 서울문화재단 ‘2019 거리예술 시즌제’ 서커스ㆍ거리극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2019 거리예술 시즌제’를 오는 7일부터 10월 20일까지 매주 토, 일요일마다 7주간 진행한다.

지난 8월 참가작품 공모를 통해 선정된 18개 단체가 총 58회의 공연을 서울숲,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서울마루,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올림픽주경기장 인근, 서울로7017 등 5곳에서 차례대로 선보인다.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은 야외에서 진행된다.

2014년부터 지금까지 6년째 이어지고 있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시민이 일상의 공간인 공원이나 광장에서 거리예술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예술가에겐 지속적인 작품 발표 기회를 마련한다.

앞서 지난 5월에 문화비축기지에서 국내외 서커스 작품 소개에 주목했지만 이번 가을 ‘거리예술 시즌제’에서는 서커스뿐만 아니라 거리극, 마임, 비보이 등 다양한 거리공연이 준비됐다.

먼저 9월 첫째 주 주말(9월 7일~8일)은 서울숲에서 서커스 기반의 작품인 ▲‘컨템포리 서커스-수직’ ▲‘가라앉거나 헤엄치거나’ ▲‘으쌰’가 열린다.

또 산업 폐기물로 만든 악기로 공연하는 ▲‘싸운드 써커스’, 노동의 본질과 가치를 이야기하는 ▲‘스티브 잡스 : 질풍노동의 시대’, 전래동화 속 도깨비를 유쾌한 상황극으로 보여주는 ▲‘깨비쇼’ 등 총 6작품이 펼쳐진다.

9월 둘째 주 주말(9월 14일~15일)에는 근대 서커스, 거리극, 음악극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서울숲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서커스 가족의 장남으로 태어나 50여 년간 서커스 공연을 펼치며 한국 근대 서커스의 명맥을 잇고 있는 안재근의 작품 ‘곡예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관악기, 현악기, 신디사이저 등 다양한 악기와 이동형 스피커를 동원한 ‘거리의 악사들’은 서울숲을 흥겨운 가락으로 뒤덮을 예정이다.

9월 셋째 주와 넷째 주 주말(9월 16일~29일) 공연은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의 옥상 ‘서울마루’에서 열린다. 이곳에서는 ▲‘우리집 사람을 찾습니다’ ▲‘여기 그리고 오늘’ ▲‘무용 즉흥 프로젝트’등 등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10월 첫째 주 주말(10월 5일~6일)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무용 즉흥 프로젝트’를 비롯한 8팀이 총 9차례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오는 10월 10일, 19일 이틀간은 전국체전 폐막과 연계해 서울올림픽주경기장 인근에서 4팀이 6차례 공연을 펼친다.

10월 셋째 주와 넷째 주 주말(10월 12일~20일)에는 서울로7017에서 ▲‘여기 그리고 오늘’, ▲‘스피드 잡스 : 질풍노동의 시대‘ 등 앞서 만났던 팀을 비롯해 총 7팀이 14회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거리예술 시즌제’는 일상 속에서 누구나 편하게 예술을 만날 수 있도록 기획한 도심 속 작은 축제”라며 “야외에서 만나는 거리극, 서커스 등의 공연을 마주친 많은 시민이 거리예술이 주는 행복한 여유를 함께 공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정보와 태풍 등에 따른 공연 일정 변경에 관한 공지 등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