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아유경제_부동산] 박원순 “재개발ㆍ재건축 구역 길고양이 보호 나서겠다”‘도시정비구역 내 길고양이 보호 매뉴얼’ 및 ‘길고양이 민원 처리 지침’ 마련
▲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접수된 ‘재개발ㆍ재건축 시 길고양이를 보호해달라’는 제안에 조치 마련을 약속했다.

지난 9일 박 시장은 영상답변을 통해 “서울시민의 곁에 살고 있는 약 14만 마리의 길고양이와의 공존이 필요하다”며 ‘도시정비구역 내 길고양이 보호 매뉴얼’ 및 ‘길고양이 민원 처리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노후ㆍ불량 건축물 밀집지역의 동물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동물보호 활동가, 시민단체, 지역주민 등을 대상으로 길고양이의 보호 방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인가 시에 사업시행자가 기존건축물 철거시기를 서울시에 통보하도록 해 철거 이전에 길고양이, 유기동물 등을 사전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의회(보건복지위원회)는 연말까지 「서울특별시 동물보호조례」 개정을 추진해 도시정비구역 내 동물보호와 반려동물 유기예방을 위한 제도적인 근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서울시는 재개발ㆍ재건축 지역을 중심으로 시민단체와 협력해 동물보호 집중 관리지역을 선정하고 내년부터 동물보호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이들 지역에 사는 길고양이들은 집중 중성화를 추진해 더 이상 개체 수가 늘어나지 않게 한 후 임시보호 등을 통해 안전하게 보호하고, 키우고 있는 반려동물들은 동물등록 및 중성화를 통해 유기동물로 버려지지 않게 사전 조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추진 지역은 597곳으로 많은 지역에서 개발이 진행 중이나 동물 보호가 법적으로 의무사항이 아니라서 동물보호 단체 및 개인이 자발적으로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동물 구조 활동이나 방법을 두고 지역 주민, 시공자, 해당 기관 등이 갈등을 빚는 경우가 발생해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