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휠체어 타고 이용 가능한 ‘무장애 텃밭’ 개장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이 지난 10일 노원에코센터에 조성된 ‘무장애 텃밭’ 개장을 알리고, 주민들과 함께 이를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무장애 텃밭’은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텃밭을 뜻한다.

앞서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도 함께 텃밭을 가꿀 수 있는 텃밭상자 아이디어를 서울시와 노원구에 제안했다. 이후 제안내용이 받아들여져 지역 주민들이 함께 사용하는 노원에코센터에 무장애 텃밭이 조성됐다.

이날 개장식에서 무장애 텃밭을 본 장애인 지역주민은 휠체어를 타고 텃밭을 가꿔 볼 수 있다는 생각을 못했었다며, 텃밭 채소들을 직접 가꿔 함께 나눠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많은 기대가 된다는 심경을 밝혔다.

또한 텃밭에 많은 관심을 보인 한 지역주민은, 이렇게 작은 변화로도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무장애 텃밭은 인근 지역사회 기관과 연계해 텃밭에 대한 관심이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도시종업전문가의 텃밭교육을 지원하고, 수확한 농작물을 활용한 소셜다이닝, 마을장터 등 함께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지역공동체 활동의 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장애인 당사자가 지역사회에 통합돼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가치플러스, 같이의 가치 등 사업을 진행하며 장애인 당사자의 역량 강화 및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