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PD수첩 필리핀 한인 살해사건 ‘고위경찰 연루’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최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필리핀서 경찰까지 연루된 한인 납치ㆍ살해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이달 17일 MBC ‘PD수첩’에서 방영한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편에서는 2016년 10월 필리핀 앙헬레스에서 납치ㆍ살해당한 지익주 씨 사건을 재조명했다.

당시 지씨의 아내 최경진 씨는 오토바이 수색대 50여 대를 동원해 남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남편을 찾아달라고 호소했지만 큰 진전이 없었다.

그러나 3개월 이후, 지씨를 납치한 조직이 필리핀 경찰청 마약 단속국 경찰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지며 큰 충격을 안겨줬다. 납치장소 또한 경찰청 내부였으며, 지씨가 살해당한 장소는 경찰청 주차장이었다.

이에 대해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범인들의 머리를 한국에 보내겠다”고 밝혔지만 핵심 용의자 중 하나인 경찰청 마약 단속국 팀장 ‘둠라오’는 보석으로 풀려났고, 다른 용의자들 또한 3년째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실정이다.

PD수첩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들이 조직적으로 외국인을 납치해 돈을 갈취하는 ‘납치 비즈니스’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용의자는 “피해자 아내에게 내가 살해되기 전에 빨리 공판을 하라고 전해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이 사건은 묻힐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필리핀은 한국인 대상 살인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나라이다. 필리핀에서는 한국인을 ‘마사랍(맛있다)’이라고 지칭하며 범죄의 표적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010년 10월 필리핀 경찰청에 한국인 사건을 전담하는 코리안데스크를 설치하고 한국경찰을 파견했지만 지씨의 아내 최씨가 코리안데스크에 도움을 요청했을 당시 코리안데스크에서는 “다른 사건이 급해서 여력이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