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한기총 전광훈 목사, 광화문 집회서 헌금함 돌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지난 3일 ‘문재인정권 헌정유린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집회 참가자들에게 헌금을 내라고 요구했다.

전 목사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의 총괄대표를 맡아 이날 오후 1시부터 광화문 집회에 참여했다.

전 목사는 이날 집회에서 “8월 15일 비가 많이 와서 내가 부도가 났다. 다 주머니를 털어서 하나님의 영광과 갈음해 주시옵소서”라며 “할렐루야. 오늘 행사 중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다. 헌금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집회 후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 게재된 사진에는 집회 현장 곳곳에 사람들이 헌금함을 들고 다니는 모습과, 헌금함에 ‘본 헌금은 전광훈 목사님의 모든 사역을 위해 드려지며,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 목사님께 모두 위임합니다’라고 적힌 모습이 담겼다.

전 목사는 이날 문재인 정권을 ‘빨갱이 정권’이라고 비난하며 “문재인 빨리 끌어내려 주시옵소서. 주사파 50만 명 척결해 주시옵소서”라고 발언했다.

이어 그는 “오늘 이 시간부로 문재인을 대통령에서 탄핵한다”며 “다 동의하신 걸로 알고 이 시간부로 박근혜를 석방한다”고 주장하면서 들고 있던 판사봉을 3번 내리쳤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