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아유경제_정치] 여상규 욕설에 이인영 “반사”ㆍ나경원 “혼잣말”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X신 같은 게’ 라고 욕설을 한 것에 관련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여상규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며 “윤리위에 여상규 의원을 제소하겠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욕설은 부적절하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방송에 나올지도 모르고 혼잣말을 한 모양”이라며 그 발언에 대해 여 의원이 사과를 했기에 윤리위 제소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국정 감사장에서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다”며 “여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 여 의원은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7일 여 위원장은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감 현장에서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것은 순수한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 의원이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하는 것은 명백하게 반칙”이라고 답하자, 이후 공방을 이어가던 여 위원장이 나지막히 욕설을 했다.

인터넷을 통해 해당 영상이 퍼져가며 논란이 확산되자 여 위원장은 “흥분한 것은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인영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을 향해 “국감장에서 본인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일 것”이라며 “여 의원은 한술 더 떠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는데 참으로 뻔뻔하다”고 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