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우려스러운 ‘국론분열’… 결단이 필요하다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국론이 분열됐다. 일각에선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외치고 있고 다른 한 쪽은 ‘검찰개혁’과 ‘조국 수호’를 외치고 있다. 좀처럼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9일 한글날에도 이 같은 외침은 계속됐다.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에는 보수성향의 단체인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열며 조국과 문 대통령에 대한 항의를 계속했다. 광화문역 주변과 세종로 사거리에서 숭례문 앞, 서대문 방면 등은 집회 참가자들로 인해 가득 찼다. 

반대는 또 어떤가. 이달 12일은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다시 ‘검찰개혁’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주최 측에 따르면 집회 규모도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한다. 이번 주말을 끝으로 잠정 중단한다는 얘기도 들리지만 뜻대로 관철되지 않을 시, 언제라도 다시 집회를 연다는 입장이다. 양 측 모두 사실상 마치 한 쪽이 완전히 접을 때까지 끝장을 보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모인 사람들이 많은 만큼 이에 따르는 잡음도 상당하고 온 나라가 시끌시끌하다. 뉴스만 틀면, 그리고 인터넷에 접속하기만 하면 조국 장관과 관련된 기사들로 가득하다. 많은 국민들이 몇 개월 간 이어지고 있는 현재 상황에 많은 염증과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현재 본 기자가 더 심각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국정운영의 총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국론분열’이 아니라고 한다는 점이다. 사실 이 같은 국론분열을 야기한 원인에 대해 조국이 아닌 임명권자도 자유로울 수 없다. 조국 장관을 놓고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리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데도 국론분열이 아니라니…. 대통령의 의도가 어찌 됐든 최근의 집회를 보면 결과론적으로 조국 반대자, 찬성자들 모두 상처를 받았고 이에 대한 책임은 나라의 통수권자인 대통령에게도 있다.

대통령 스스로 이번 사태에 중심인 조국 장관의 임명을 강행하고 결정하지 않았나. 진정한 ‘리더’라면 어떠한 결정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확실하다면 아집을 멈추고 자신의 결정에 대해 돌아보고 개선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