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올해 7월까지 통지된 재건축 부담금 1250억 원… 문정동 136 ‘최대’
▲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1250억여 원의 재건축 부담금을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지난해 1월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이하 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한 뒤 올해 7월 말까지 전국 16개 재건축 조합에 1250억 원이 넘는 부담금이 통지돼 도시정비업계의 관심이 쏠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지난 27일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전국 재건축 부담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까지 전국 16개 조합에 통지된 부담금은 1254억2250만 원으로 집계됐다.

초과이익환수제는 재건축 추진위원회 구성시점부터 입주시점까지의 평균 집값 상승분에서 개발비용을 뺀 금액이 3000만 원 이상일 경우 이를 초과이익으로 간주하고 누진적으로 조합에 부담금을 부과시키는 제도다.

16개 조합 중 7곳이 서울에 집중됐으며 이들 조합에 757억8400만 원의 부담금이 통지됐다. 특히 강남 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에 위치한 조합에 통지된 부담금이 629억3400만 원으로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초과이익환수제가 부활한 후 재건축 부담금 첫 단지로 선정된 서초구 반포현대아파트는 지난해 5월 108억5500만 원, 방배동 신성빌라는 작년 9월 18억3900만 원의 부담금이 각각 부과됐다. 가장 많은 부담금이 통지된 곳은 송파구 문정동 136 일대 재건축 단지로 502억4000만 원이 통지됐다.

강북에서는 지난해 7월 은평구 연희빌라에 5억6000만 원이 통지됐고, 같은 해 10월 광진구 자양아파트 3억6000만 원, 11월 구로구 개봉5구역 22억500만 원의 부담금이 통지됐다. 올해는 지난 3월 강서구 화곡1구역에 97억2500만 원이 통지됐다.

수도권에서는 작년 6월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아파트에 3000만 원, 같은 해 7월 경기 안산시 선부동2구역에 2억4400만 원이 각각 통지됐다. 올 들어서 지난 4월 경기 광명시 철산주공8ㆍ9단지에 373억3800만 원의 부담금이 부과됐다.

지방에서는 최근 가파른 집값 상승을 보인 대구와 대전 재건축 조합들이 부담금을 통지받았다. 대구에서는 남구 골안지구가 32억2900만 원으로 부담금이 가장 컸고 동구 동신천연합 29억3900만 원, 동구 효동지구 21억500만 원, 북구 지산시영1단지 13억1500만 원, 수성구 파동강촌2지구 9억5900만 원 순으로 많은 부담금이 통지됐다. 대전에서는 서구 용문동1ㆍ2ㆍ3구역이 14억7900만 원을 통지받았다.

개발이익이 3000만 원 미만으로 예상돼 부담금을 부과되지 않은 곳은 ▲부산 남구 대연 2ㆍ4구역 ▲대구 동구 신암 10구역, 81복현시영아파트 ▲경기 안산 고잔연립8구역 ▲충북 청주 율량사천, 사창2공구 등으로 파악됐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