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아유경제_스포츠]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동남아시안게임’ 3연승인니에 2-1 역전승… 60년 만의 우승 도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2019 동남아시안게임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지난 1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9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은 전반 24분 만에 인도네시아의 파우지 사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18분 응우옌 타인충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뒤이어 종료 직전인 후반 46분 응우옌 호앙 득의 결승골이 터져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인도네시아를 꺾은 베트남은 3전 전승(승점 9)으로 B조 1위 자리를 지켰다. 인도네시아는 2승 1패(승점 6)로 2위를 유지했다. 이번 대회는 베트남을 포함한 11개 팀이 두 개 조로 나눠 풀리그를 치른 후 조 1ㆍ2위가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2년 주기로 홀수 해에 치러지는 동남아시아 경기대회는 축구 외에도 육상, 수영, 태권도, 농구 등 다양한 종목을 치르는 종합 스포츠 대회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끌고 60년 만에 최초의 축구 종목 우승을 노리고 있다. 

한편, 베트남은 오는 3일 싱가포르에 이어 5일 디펜딩챔피언 태국과 조별리그 맞대결을 펼친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