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아유경제_정치] 김정은, 49일 만에 백마 타고 백두산 등정軍 간부 동행, 군불 쬐며 빨치산 재현… ‘대미항전’ 의지 시사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다시 한 번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 지난 10월 16일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과 함께 백두산에 오른 지 49일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영도자 동지는 동행한 군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이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치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았다”고 보도했다.

이번에는 김 부부장 대신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백두산을 찾았다. 현송월 당 부부장의 모습도 보였다. 백두산 군마 등정에는 이례적으로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과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이 대거 수행한 것이 눈에 띈다. 사실상 ‘연말 시한’에 다다른 상태에서 미국이 신속한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경우 내년부터 강경 군사 행보를 밟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이 리 여사와 현 부부장, 박 총참모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 고위간부들과 함께 모닥불을 피우며 손을 쬐는 사진도 공개됐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조부인 김일성 주석을 모방해 대미 항전의지를 전달한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일본강점기 때 김일성 주석이 부인 김정숙 등 항일빨치산들과 모닥불을 피우면서 조국을 그리워하고 항일의지를 불태웠다고 선전해온 바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일 백두산을 행정구역으로 한 삼지연군 읍지구 재개발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준공 테이프를 끊는 등 며칠 째 백두산 일대에 머무르는 중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